login  join


두 번은 없다 Nic dwa razy
시와  2016-04-01 12:48:52, hit : 491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내 이름을 큰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 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함께 있을 때,
난 벽을 향해 얼굴을 돌려버렸다.
장미? 장미가 어떤 모양이었지?
꽃이었던가, 돌이었던가?

힘겨운 나날들, 무엇때문에 너는
쓸데없는 불안으로 두려워하는가.
너는 존재한다-그러므로 사라질 것이다
너는 사라진다-그러므로 아름답다

미소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보자.
비록 우리가 두 개의 투명한 물방울처럼
서로 다를지라도...... .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comment
  list

651 빠른 속도로   시와 2016/05/24 253
650 노래의 매력   시와 2016/04/29 330
649 반복   시와 2016/04/25 265
648 거울   시와 2016/04/11 276
두 번은 없다 Nic dwa razy   시와 2016/04/01 491
646 잘난 척   시와 2016/03/27 284
645 이인자의 철학   시와 2016/03/10 288
644 조금   시와 2016/02/23 328
643 당연한 것들에 대하여   시와 2016/02/23 309
642 DREAMWORKS   시와 2016/02/18 268
641 인생에 go 와 stop 이 있다면   시와 2016/02/12 348
640 나의 꿈   시와 2016/01/28 470
639 신나서 신이 나서   시와 2016/01/14 398
638 우리 모두는 여리고 약한 사람이므로   시와 2015/12/30 319
637 그래도 일기는 여기가 제맛   시와 2015/12/23 322

    list   prev   next [1][2][3][4] 5 [6][7][8][9][10]..[48]   next 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