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모를 일
시와  2017-05-17 09:58:56, hit : 185

꽤 긴장하고
편안하지 못한 채 성대를 팽팽히 당긴 채로 노래한 기분이 드는 날이 있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노래를 잘 못한 날
목소리 콘트롤이 잘 안되던 날
하지만 잘하려고 애썼던 날

그런 날이 지난 달에도 있었는데
제주도에서

그날의 내 노래가 어땠을지
영상이나 녹음이 있다면 다시 듣기 민망하겠다 생각했었지

그런데
어제 그 자리에 관객으로 있던 분이
나에게 책과 함께 짧은 편지를 주었는데

그분은 그 시간 덕분에 평온해졌다고 했다
감동적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역시 모르는 일이구나, 자만이었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

노래가 있는 시간, 비록 내가 부르는 시간이어도
그게 함께있는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기억될지는 모를일이니까
못했다고 자책하거나 잘했다고 우쭐대거나 하는 그 모든 게 자만일 것이다

나는 거기에 있을 뿐, 노래할 뿐. 내 몸을 통해 노래가 나갈 뿐
그 공간의 시간과 온도는




comment
  list

모를 일   시와 2017/05/17 185
665 사진과 그림   시와 2017/05/14 160
664 시네마달   시와 2017/04/02 201
663 배움   시와 2017/03/02 226
662 콘택트 아니고 컨택트   시와 2017/02/18 220
661 올해의 방향   시와 2017/01/23 236
660 시작과 끝   시와 2017/01/17 209
659 진짜이길 바라며 :)   시와 2016/12/24 233
658 호되게   시와 2016/09/02 320
657 가을이 갑자기 와서   시와 2016/08/29 254
656 초밥   시와 2016/08/15 243
655 3   시와 2016/07/05 309
654 나의 그림자   시와 2016/06/13 325
653 말하고 싶을 때는   시와 2016/05/29 322
652 꿈에 두부가 나왔다   시와 2016/05/24 263

    list   prev   next [1][2][3] 4 [5][6][7][8][9][10]..[48]   next 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