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나의 그림자
시와  2016-06-13 22:28:14, hit : 316

그림자가 뚜렷하다가도 희미하다

선명한 색을 칠해놓고 그 위에 흰색을 덧칠한다
그러면 모두가 흐릿해진다
회색으로 보일지경이다

나에게 해야할 질문을 다른이에게 돌린다
물음표는 길을 잃었다

다른 이를 탓하고 싶지 않다
다섯개의 손가락은 모두 나를 향한다

누가 날 구해주었으면하고
소원했었지

그러나 구하러 온 이에게는 박하게 대했지

이 모순을
이 역설을 어찌하면 좋을까


+




comment
  list

666 모를 일   시와 2017/05/17 181
665 사진과 그림   시와 2017/05/14 157
664 시네마달   시와 2017/04/02 194
663 배움   시와 2017/03/02 220
662 콘택트 아니고 컨택트   시와 2017/02/18 216
661 올해의 방향   시와 2017/01/23 232
660 시작과 끝   시와 2017/01/17 205
659 진짜이길 바라며 :)   시와 2016/12/24 230
658 호되게   시와 2016/09/02 316
657 가을이 갑자기 와서   시와 2016/08/29 251
656 초밥   시와 2016/08/15 241
655 3   시와 2016/07/05 301
나의 그림자   시와 2016/06/13 316
653 말하고 싶을 때는   시와 2016/05/29 314
652 꿈에 두부가 나왔다   시와 2016/05/24 256

    list   prev   next [1][2][3] 4 [5][6][7][8][9][10]..[48]   next 1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