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2017년 11월 22일
시와  2017-11-22 12:50:38, hit : 102

엄청 많은 꿈을 꾸다가 깬 기분이었다
여러개의 꿈을 꾸었는데
분명 그랬는데
눈 뜨고나니 사악.
사라졌다

아쉽다!


comment
  list

676 2018년 1월 10일   시와 2018/01/10 90
675 시간   시와 2017/12/27 82
2017년 11월 22일   시와 2017/11/22 102
673 나의 좁은 세계 안에서   시와 2017/11/02 137
672 지하철 안에서   시와 2017/11/01 115
671 2017년 11월 19일에 공연합니다 (단독공연)   시와 2017/11/01 93
670 위드시와닷컴에서의 안부   시와 2017/09/07 140
669 목적지에 이미 도착했다는 어떤 착각   시와 2017/07/16 917
668 2015 가을 단독공연 '계절의 말' 다시보기   시와 2015/11/13 445
667 가장 뿌듯한 순간   시와 2017/06/02 192
666 모를 일   시와 2017/05/17 160
665 사진과 그림   시와 2017/05/14 140
664 시네마달   시와 2017/04/02 178
663 배움   시와 2017/03/02 201
662 콘택트 아니고 컨택트   시와 2017/02/18 201

    list   prev   next [1] 2 [3][4][5][6][7][8][9][10]..[47]   next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