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빠른 속도로
시와  2016-05-24 11:23:30, hit : 203

모든 것은 변화한다고
그 자리에 그대로인 건 없다고

오늘은 그 노래가 나를 설득하려 한다


+

사랑이 가진 것들을 찬찬히 나눠보면
기쁨보다는 슬픔이 많고
만남보다는 헤어짐에 더 기울어져 있는 걸까
그런 건가




+

말 없이 받아들이는
작은 입술
돌아가는 길은 얼마나 쓸쓸했을까




comment
  list

667 가장 뿌듯한 순간   시와 2017/06/02 154
666 모를 일   시와 2017/05/17 126
665 사진과 그림   시와 2017/05/14 105
664 시네마달   시와 2017/04/02 140
663 배움   시와 2017/03/02 167
662 콘택트 아니고 컨택트   시와 2017/02/18 168
661 올해의 방향   시와 2017/01/23 181
660 시작과 끝   시와 2017/01/17 161
659 진짜이길 바라며 :)   시와 2016/12/24 190
658 호되게   시와 2016/09/02 273
657 가을이 갑자기 와서   시와 2016/08/29 211
656 초밥   시와 2016/08/15 202
655 3   시와 2016/07/05 255
654 나의 그림자   시와 2016/06/13 263
653 말하고 싶을 때는   시와 2016/05/29 264

    list   prev   next [1] 2 [3][4][5][6][7][8][9][10]..[46]   next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