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오늘 아침 이 글
시와  2014-04-22 07:41:13, hit : 969

"요즘 너무나 얄팍한 상담들이 미디어를 통해, 각종 집회를 통해, 쇼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그 순간 뭔가 발견한 듯 싶고, 그 순간 문제가 풀릴 듯 싶다.
그러나 변화는 깨달음에 의해 만들어지지 않는다.
깨달음이 만약 존재한다면 그것은 그에 걸맞는 오랜 고민의 시간의 응축이라 할 수 있다.
우리 삶의 문제랑 장시간에 걸쳐 만들어진 것이다.
마찬가지로 문제의 해결도 장시간에 걸친 의도적 노력이 필요하다.
항상 그렇지만 삶이란 간단하지 않다.
간단하지 않다는 것을 인정해야 진정한 어른의 삶이 온다."







+
서천석의 마음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읽은 글의 일부입니다
전문은...
http://www.facebook.com/drsuh 에 있고요

페이스북 스크랩이 어렵네요 (이런 걸 잘 몰라 ㅠㅠ)
읽기 쉽도록
http://www.facebook.com/siwawithsiwa 제 계정에도 공유해두었습니다



comment
  list

576 '벚꽃이 질 때까지'를 마무리하며   시와 2014/05/16 1119
575 시와를 소개하는 글   시와 2014/05/14 933
574 멀리돌아 다시 집   시와 2014/05/08 958
573 내 마음 속 벚꽃은 아직   시와 2014/05/02 976
572 '벚꽃이 질 때까지' 일곱째 날   시와 2014/04/25 1077
571 나의 전부   시와 2014/04/25 1074
570 '벚꽃이 질 때까지' 여섯째 날   시와 2014/04/25 946
569 '벚꽃이 질 때까지' 다섯째 날   시와 2014/04/25 1267
오늘 아침 이 글   시와 2014/04/22 969
567 '벚꽃이 질 때까지' 넷째 날   시와 2014/04/18 1650
566 '벚꽃이 질 때까지' 셋째 날   시와 2014/04/18 1083
565 '벚꽃이 질 때까지' 둘째 날   시와 2014/04/18 1235
564 '벚꽃이 질 때까지'를 시작했다   시와 2014/04/18 1320
563 그리고 어제 깨달은 것과 다짐   시와 2014/04/13 1250
562 이 기분은 뭘까 :^]   시와 2014/04/06 1879

    list   prev   next [1][2][3][4][5][6][7][8][9] 10 ..[48]   next 1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