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드립
시와  2018-07-14 10:32:28, hit : 68

오랜만에 커피를 내려마신다
맛있다
비록 드립백이지만

이제 커피에도 다시 부지런해져볼까
콩을 갈고 잔을 데우고
가느다란 물줄기로 내리는 커피로 다시 :)

+
앙버터 맛있다
몇년전부터 보아왔지만 대체 뭐가 매력일까 싶던 빵인데
어제 오후에 드디어 맛있다고 느꼈다
빵과 커피를 파는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팥 삶는 냄새에 이끌려 오늘은 앙버터를 먹어보자는 맘이 들었지

이제야 빵에 곁들이는 버터맛을 알게 된 건가

생각해보니 가게 안쪽에서 커피로스팅하고 있었는데...
커피콩 볶는 냄새가 팥 삶는 냄새처럼 느껴진건가?!!!!

comment
  list

새로운 노래 [완벽한 사랑] 들어주세요  시와 2017/06/22 229
[시와 Golden Best] CD로 만들었습니다 (sold out)  시와 2017/06/22 171
당신의 제안을 기다립니다 저를 불러주세요  시와 2015/10/22 710
[시와 3집 머무름 없이 이어지다] 가 나왔습니다  시와 2014/10/22 838
701 일간 이슬아   시와 2019/04/19 3
700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시와 2019/03/08 32
699 쓰지 않으면   시와 2019/03/05 28
698 신기한 것은   시와 2019/02/15 31
697 예술가로서의 자기 확신   시와 2019/02/04 32
696 새 음반과 새로운 활동   시와 2019/01/18 43
695 새해와 새책   시와 2019/01/03 41
694 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   시와 2018/11/13 54
693 생각과 생각   시와 2018/10/18 49
692 다짐을 믿지 않는다   시와 2018/09/22 58
691 제인 구달   시와 2018/08/31 65

    list   next 1 [2][3][4][5][6][7][8][9][10]..[47]   next 1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ews